‘원라인’ 이동휘 “머리띠와 고민하다 결국 브릿지 염색”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이동휘가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제작 미인픽쳐스, 곽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이동휘가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제작 미인픽쳐스, 곽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동휘가 10년 전 촌스러운 스타일을 선보인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동휘는 20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공개된 극 속에서 이동휘는 유독 촌스럽고 튀는 스타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이동휘는 “감독님의 대학시절이 궁금할 정도였다. 감독님이 특별 주문을 해줬다”며 스타일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감독님이 머리띠랑 브릿지 염색을 제안했다. 둘 중에 고민을 하다가 브릿지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동휘는 “현장에선 휠리스도 타고 다녔는데, 그 장면이 많이 안 나왔다. 참혹하기 그지 없다. 다음 작품에선 휠리스를 타야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웃겼다.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임시완)가 모든 걸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작업 대출’ 업계에 발을 들이며 벌이는 범죄 오락 영화다. 오는 29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