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라인’ 임시완, 진구에 팬심 폭발 “완구커플 되고 싶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임시완이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제작 미인픽쳐스, 곽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임시완이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제작 미인픽쳐스, 곽픽쳐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임시완이 파트너 진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임시완은 20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원라인'(감독 양경모)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임시완은 완성된 영화를 처음 본 소감에 대해 “힘을 빼려고 노력했지만 그럼에도 불가능했다. 이게 기라성 같은 진구 선배와 나의 차이점이다. 진구 형을 따라가려면 나는 얼마나 더 많은 연구를 해야할까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진구와 함께 ‘완구커플’로 불리는 것에 대해서는 “진구 형의 연기를 보면서 ‘완구커플’이 되고 싶다는 소망이 커졌다. 앞으로 내가 밀고 싶은 커플이다”라고 소개했다.

임시완은 그간 모범적인 이미지를 벗고 능청스러운 작업 대출 사기꾼을 연기한 것에 대해 “이번 영화를 보고 ‘임시완이 이런 장르의 연기도 하는 구나’라고 생각만 해줘도 감사할 것 같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영화 ‘원라인’은 평범했던 대학생 민재(임시완)가 모든 걸 속여 은행 돈을 빼내는 ‘작업 대출’ 업계에 발을 들이며 벌이는 범죄 오락이다. 오는 29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