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우 “‘그거너사’, 따뜻한 첫사랑 같은 드라마”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현우

이현우

이현우가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첫 방송을 앞두고 봄 내음 가득한 인사를 전했다.

tvN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극본 김경민, 연출 김진민, 이하 그거너사)’에서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 역을 맡은 이현우가 훈훈한 미소와 함께 첫 방송 소감을 전한 것.

20일 오후 이현우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현우의 인사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이현우는 청량미 가득한 미소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현우는 드라마 속 강한결 캐릭터에 푹 빠져있는 듯 따뜻한 미소와 프로페셔널한 카리스마가 공존하는 모습으로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이현우는 영상을 통해 “한결이는 음악에만 푹 빠져있다 보니 주위 사람들을 챙기는 게 많이 서툴지만, 소림이를 만나면서 마음을 열게 되고 조금씩 성장하는 인물”이라며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봄을 닮은, 풋풋하면서도 따뜻한 첫사랑 같은 드라마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현우는 드라마 ‘공부의 신’, ‘아름다운 그대에게’,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기술자들’, ‘뷰티 인사이드’, ‘연평해전’ 등의 작품을 통해 차근차근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만들어 나가며 20대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그거너사’를 통해 한층 성숙한 남성미와 20대 청춘만의 풋풋한 매력을 발산할 예정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이현우는 평소 음악 MC, 컬래버레이션 음원 작업, 드라마 OST 참여 등 다양한 음악 활동으로 음악에 대한 남다른 관심과 재능을 표현해왔기에 ‘그거너사’에서 연기할 천재 작곡가 강한결 캐릭터의 매력을 한층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이현우는 청춘 로맨스물의 남자 주인공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로코 남주’의 새로운 지표를 제시할 것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는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과 그에게 첫 눈에 반한 비타민 보이스 여고생 윤소림의 순정소환 청량로맨스로 오늘(20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