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아모개는 떠났지만 우리는 그를 보내지 못했습니다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진만 PD, 김상중/사진제공=MBC

김진만 PD, 김상중/사진제공=MBC

아모개(김상중)는 떠났지만, 우리는 아모개를 떠나보내지 못했다. ‘역적’ 김진만 PD와 김상중도 마찬가지였다.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는 ‘역적'(연출 김진만, 진창규, 극본 황진영)의 기자간담회에 열린 가운데, 김진만 PD와 배우 김상중이 참석했다.

이날 ‘역적’에서 14회를 끝으로 하차하게 된 김상중은 “‘역적’은 만남의 소중한 의미를 알려준 작품”이라며 “비록 아모개는 극에서 하차했지만, 아모개의 정신을 이어받은 홍길동과 홍길동 사단이 열심히 촬영 중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진만 PD는 김상중의 마지막 촬영 장면을 회상하며 “그 장면을 찍기 전 연습을 할 때 연습실이 울음바다가 됐다. 모든 사람이 눈물을 흘렸다”며 “스스로도 아모개가 떠난 후 드라마를 어떻게 운영해야 할 지 고민하고 있고, 아모개의 정신을 이어받아 발전해가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중/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김상중/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이어 김 PD는 “아까 김상중 씨와도 이야기를 나눴는데 우리 둘 다 아모개를 떠나보내고 가슴앓이가 크다”며 “괜히 울컥하기도 해서 심리 상담을 받아야 한다고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김상중은 자신이 떠난 후 ‘역적’을 이끌어갈 후배 배우들에 언급하며 “요즘 젊은 배우들은 트레이닝도 많이 받고, 준비를 많이 하고 나온 배우들이다”라며 “연기력에 대해서 걱정하고 우려하는 부분은 없고, 앞으로 그들이 ‘역적’에서 보여줄 모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 PD는 ‘역적’의 후반부에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해 “아모개의 정신을 확대, 계승, 발전시키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라며 “이 드라마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거창하게 말하자면 ‘인류애’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상중은 아모개의 빈자리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에게 “아모개가 없는 대신, 앞으로 풀어나갈 이야기 무궁무진하다”며 “다른 이야기에 집중할 수 있게 ‘아모개가 잘 죽었다’고도 생각할 수 있을 만큼 재미있는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비록 아모개는 떠났지만, 앞으로의 이야기를 통해 시청자들의 아쉬움과 섭섭함을 충분히 달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