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4월 10일 컴백 확정 “솔지 제외 4인 체제”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EXID / 사진제공=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EXID / 사진제공=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가 4인 체제로 컴백한다.

소속사 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는 “오는 4월 10일, 건강 이상으로 당분간 활동을 중단한 멤버 솔지를 제외하고 EXID가 LE, 정화, 하니, 혜린 등 4인 체제로 컴백한다”고 밝혔다.

최근 피키캐스트 ‘하니의 서랍장’을 통해 선공개된 곡 ‘우유’로 보컬 음색을 인정받은 멤버 하니와 ‘복면가왕’에 출연해 수준급 가창력을 선보였던 멤버 혜린이 솔지의 빈 자리를 채워 어떤 색다른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멤버 혜린은 작년 연말 시상식 무대에서 솔지 파트를 대신 맡아 시원한 가창력을 선보였던 바 있어 이번 활동에 더욱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EXID 솔지는 지난해 말 갑상선 기능 항진증 확진을 받아 현재까지도 치료 및 회복에 전념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