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식당’ 신구·윤여정·이서진·정유미, 金힐링 책임지러 온다(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서진,윤여정,정유미,신구,윤식당,제작발표회

배우 이서진, 윤여정, 정유미, 신구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윤식당’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사장 윤여정, 총무 이서진, 보조 셰프 정유미, 알바생 신구가 금요일 밤 ‘힐링’을 책임지러 온다.

tvN ‘윤식당’(연출 나영석 이진주)은 나영석 PD팀의 신규 프로그램으로 배우 신구·윤여정·이서진·정유미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예능이다. 복잡한 도시를 떠나 파라다이스 같은 곳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게 된 이들의 특별한 일상이 신선한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진주 PD는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윤식당’ 제작발표회에서 “‘꽃보다’ 시리즈와 ‘삼시세끼’를 제작하면서, 여행 예능에서 더 나아가 살아보는 그림을 담고 싶다고 생각했다. 어떻게 해야 재미있게 살 수 있을까하다가 자연스럽게 한식당이 떠올랐다”면서 “촬영을 하기 전에는 외국에서 한식당을 열어서 살아보는 이야기가 될 거라고 마냥 생각했는데, 촬영을 해보니까 외국인들이 한식을 좋아하더라. 그런 새로운 그림들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나영석 PD는 “사실 해외에서 안분지족의 삶을 산다는 건 힘든 일이다. 현실적으로 이루기 어려운 걸 아니까 프로그램을 통해서라도 이뤄보고자 했다”면서 “해외에서 작지만 예쁜 식당을 열었다. 낮에는 일을 하고 밤에는 낮에 번 돈을 쓰고 웃고 떠들면서 잠깐이라도 우리끼리 추억을 쌓고, 보시는 시청자들로 하여금 대리만족을 시켜드리는 게 어떨까? 라는 생각으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나영석PD,윤식당,제작발표회

나영석 PD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윤식당’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윤식당’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바로 네 배우의 4인4색 캐릭터와 ‘케미’다. 윤여정은 ‘윤식당’을 이끄는 메인셰프이자 사장님이다. 윤식당 안에서는 윤여정의 말이 곧 법이였다고. 윤여정은 카리스마 넘치는 사장으로 변신했다.

윤여정은 “사실 나는 먹는 걸 해먹기보다는 굶는 여자다. 내가 이걸 한다는 게 무리였다. 다행이었던 건 이서진이 정말 많이 도와줬다. 예능을 많이 해본 애라서 선수더라”라면서 “진심으로 많이 도와줬다. 안 그랬으면 경영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꽃보다 할배’에서는 국민짐꾼으로, ‘삼시세끼’에서는 캡틴서니지로 나선 이서진은 ‘윤식당’에서 ‘이상무’로 거듭났다. 제작진은 “국민짐꾼, 설거지니, 제빵왕, 맷돌바리스타 등 그 동안 이서진이 쌓아 놓은 커리어는 ‘윤식당’을 위한 발판이었다”고 평가했다.

정유미,윤식당,제작발표회

배우 정유미가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윤식당’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나영석 PD는 ‘꽃보다 할배’부터 ‘삼시세끼’까지 이서진과 함께 하는 이유에 대해 “이서진은 여러모로 유용한 분이다. 이 프로그램을 기획을 했을 때 외국어도 잘해야 하지만 외국 경험이 있는 것도 중요했다. 총무도 필요했다. 이서진이 뉴욕대 경영학과를 나왔다. 영어도 잘하고 경영도 잘한다. 들어오자마자 초고속 승진을 했다. 윤여정 사장님은 오른팔이었다”면서 “프로그램을 기획했을 때 고개를 돌려보면 저 형이 드라마도 안하고 스케줄도 없다. 우리는 망하면 언제든지 헤어지자고 말하는데 전작인 ‘삼시세끼’가 잘 돼서 섭외를 하게 됐다”고 웃었다.

‘윤식당’을 통해 예능에 첫 도전하는 정유미는 전쟁 같은 주방에서도 사랑스러운 ‘윰블리’를 유지하는 보조 셰프로 활약했다. 정유미는 “예능 프로그램이 처음이다. 나영석 PD에게 연락을 받았을 때 윤여정 선생님이 나온다고 해서 관심이 갔다. 작은 한식당을 한다고 얘기를 들어서 궁금하기도 하고, 또 내가 좋아하는 선배님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겠다고 싶어서 갔다”면서 “예능을 찍고 있다는 기분은 안 들었고 식당 하는데 정신이 없었다. 그런데 정신 없는 것도 좋았다. 일 하다 와서 좋았고, 며칠 더 있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전했다.

나영석 PD는 “윤여정 선생님 50주념 파티 때 정유미를 봤는데, 솔지갛고 진솔해 보이는 느낌이 좋았다”고 말했고, 김대주 작가는 “들장미 소녀 캔디 같은 느낌이었다. 정유미가 한식을 챙겨왔는데, 생각보다 배려가 있는 분”이라고 평했다.

이서진,윤식당,제작발표회

배우 이서진이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윤식당’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윤식당’에 깜짝 합류한 신구는 윤식당을 찾은 글로벌 손님들을 맞이하는 일명 ‘구요미 알바생’으로 제작진도 깜짝 놀랄 만큼 영여 실력이 상당 했다는 후문. 신구는 “햇빛 좋은데 가서 푸른 바다에서 뛰어 놀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나 같은 노인네가 아르바이트를 한다는 게 걱정이 됐다. 외국인들에게 서빙하는 모습을 떠올리게 재밌겠다는 생각도 했다. 물론 쉽지는 않았다”고 첨언했다.

나영석 PD는 ‘윤식당’의 차별화 포인트에 대해 “식당을 경영한다는 건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다. 많은 손님들이 식당을 방문한다. ‘꽃보다’ 시리즈나 ‘삼시세끼’는 우리끼리 관계 속에서 재미와 스토리를 만들었다면 ‘윤식당’은 수많은 외국에서 온 친구들이 조연 역할을 해줄 정도로 많은 관계를 맺었다”면서 “외국인들 입을 통해 한국 음식이나 한국 이야기를 듣는 건 새로운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윤식당’은 오는 24일 오후 9시 20분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