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태국 첫 솔로 콘서트 성황.. 현지 취재 열기 뜨거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규현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규현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방콕의 밤을 뜨겁게 달궜다.

규현은 지난 19일 태국 방콕의 선더돔(Thunder Dome)에서 ‘규현 솔로 콘서트 – 레미니선스 오브 어 노벨리스트 – 인 방콕(KYUHYUN SOLO CONCERT – Reminiscence of a novelist – in BANGKO)K’을 개최했다.

이날 규현은 ‘광화문에서’, ‘밀리언조각’ 등 많은 사랑을 받은 히트곡을 비롯해 ‘안녕의 방식’, ‘마음세탁소’ 등 솔로 앨범 수록곡을 선보였으며, 슈퍼주니어 곡 ‘Magic’과 ‘Devil’을 엮어 메들리로 선사하는 등 다채로운 무대를 꾸몄다.

특히, 규현은 지난 달 24일 한국과 태국의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블라블라(Blah Blah)’의 태국어 버전을 공개, 데뷔 후 처음 선보이는 태국어 음원임은 물론 현지 유명 가수 스탬프 아피왓(STAMP APIWAT)이 작사해 태국 팬들에게 더욱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이번 콘서트에서 스탬프 아피왓과 듀엣으로 ‘블라블라(Blah Blah)’ 태국어 버전 무대를 최초 공개해 더욱 큰 호응을 얻었다.

뿐만 아니라 ‘Lao soo gun fung’(라오 쑤 깐 팡), ‘Took yang’(툭 양) 등 현지곡 메들리, 팬들이 직접 신청한 ‘Hua Jai Pook Gun’(후아 짜이 푹 깐) 등의 무대도 선사, 다양한 태국어 노래로 관객들과 교감해 공연의 매력을 한층 배가시켰다.

또한 관객들은 ‘킷짱러이!’(‘보고 싶었어’라는 뜻의 태국어 발음), ‘우리를 위해 네가 해준 모든 것들이 고마워’ 등의 플래카드 이벤트로 규현을 향한 지지와 사랑을 표현, 규현을 감동시키기도 했다.

더불어 규현은 공연 전날인 18일 방콕 EmQuartier에서 태국 첫 솔로 콘서트를 기념해 기자회견을 개최, 현장에는 태국 최대 신문사인 타이랏을 비롯해 공영 방송인 채널 7 및 채널 9 등 약 40개의 매체, 100명 이상의 취재진이 몰렸으며, 연이어 진행된 팬사인회에도 현지 팬들이 대거 몰려 태국에서 막강한 규현의 인기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주었다.

한편, 규현은 오는 4월 1~2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솔로 콘서트의 앙코르 공연 ‘어느 소설가 이야기 [에필로그]’를 펼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