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감초 그 이상의 존재감 (인터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김상호/사진제공=플레닛

배우 김상호/사진제공=플레닛

배우 김상호 하면 ‘감초’라는 단어가 딱 떠오른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주연 못지 않은 존재감으로 극에 몰입도를 높이며 항상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는 김상호는 비중에 상관없이 배우로서 제 몫을 다한다. 그리고 그런 김상호는 영화 ‘보통사람'(감독 김봉한)에서도 다시 한 번 제 몫을 해냈다. 힘든 상황에서도 자신의 신념을 굽히지 않는 추재진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감초 이상의 존재감을 뽐낸 김상호를 만나봤다.

10. 영화 ‘모비딕’에 이어 다시 한 번 기자 역을 맡았다. 비슷하면서도 다른 느낌의 캐릭터인데 어떻게 접근했나?
김상호: ‘보통사람’의 추재진이 조금 더 심도있고, 깊이 있는 느낌이다. ‘모비딕’의 손진기가 동생, 추재진이 형 같다. 하지만 두 캐릭터가 직면하고 있는 상황은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10. 추재진 캐릭터가 신념을 굽히지 않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김상호: 추재진이 두 발로 버티고 서있을 수 있었던 건 자신의 신념 때문이다. 그 신념을 꺾으려는 사람들 앞에서 결코 꺾이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마지막에도 그런 대사를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10. 기자 역을 위해 따로 조언을 구한 사람이 있나?
김상호: 감독님이 기자 출신이다. 그래서 기자들에 대한 습성, 본능 이런 걸 따로 공부하지 않아도 현장에서 피드백을 바로바로 받을 수 있었다. 그리고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가장 중점에 둔 부분은 이 추재진이라는 캐릭터가 영화에 잘 녹아들 수 있느냐였다. 튀지 않게 수위를 조절하기 위해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배우 김상호/사진제공=플레닛

배우 김상호/사진제공=플레닛

10. 가발을 쓴 모습이 매우 자연스러웠다.
김상호: 예전에도 잠깐잠깐 가발을 쓰고 연기한 적이 있었는데, 이렇게 처음부터 끝까지 쓰고 연기한 적은 없었다. 처음에는 가발을 쓴다는 게 나를 꾸미는 것 같은 느낌이 있어서 거부감이 있었다. 그런데 감독님이 자꾸 설득해서 결국 쓰게 됐다. 처음에는 정말 불편하고 낯설었는데 나중에는 가발을 쓰는 게 더 익숙해졌다.

10. 손현주와의 호흡은 어땠나?
김상호: 앞으로도 형님이 작품 하시면 믿고 간다. 현장에서 스태프들과 후배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많이 주셨다. 조금 모자라도 누가 ‘잘한다 잘한다’ 해주면 점점 자신감이 생기는 것처럼 형님과 연기할 때면 모자랐던 부분이 메꿔지는 기분이 든다. 참 괜찮은 형이다.

10. 영화 속 인물들이 ‘보통사람’이라고는 하지만 좀 특별해 보인다.
김상호: 시대 배경이 그래서 인물들이 특별하게 보이는 것 같다.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다들 보통사람이다. 장혁이 맡은 악역 캐릭터도 사실 알고 보면 한 집의 가장이고, 사회에 가장 잘 적응한 보통사람이듯, 다르게 표현됐을 뿐 다들 보통사람이다.

배우 김상호/사진제공=플레닛

배우 김상호/사진제공=플레닛

10. 전작 ‘조작된 도시’에서는 악역으로 활약했다.
김상호: ‘조작된 도시’를 찍으면서 신나게 놀았다. 시사회 때 보고 숨을 쉴 수가 없었다. ‘감독님이 이런 이야기를 하고 싶었구나, 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하니까 진짜 신났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진짜 재밌더라.

10.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가 있나?
김상호: 주말 드라마를 다시 찍고 싶다. 처음에 드라마 할 때 선배들이 ‘제대로 못 하면 엄청 혼난다’고 겁을 줬었는데 그냥 연극처럼 하면 되더라.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처음 주말 드라마를 찍었었는데 굉장히 재미있었다. 주말 드라마 같은 경우에는 배우들끼리 가족 같은 유대감도 생기는데 거기서 오는 묘한 쾌감이 있다.

10. 앞으로의 목표가 있나?
김상호: 92년도에 배우가 되기 위해 경주에서 서울로 올라왔다. 방 얻을 돈이 없어서 플라스틱 공장에서 일하면서 돈을 벌었다. 그렇게 배우가 된 지금 꿈을 이뤘다고 할 수 있지만, 아직 아닌 것 같다. 죽기 직전까지 연기하다 죽는다면 그게 바로 꿈을 이룬 거고, 지금은 꿈을 이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다른 거 안 하고 연기하면서 먹고 살고 싶다. 그리고 죽을 때까지 이 일을 계속하는 게 목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