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워진 ‘캣츠’가 온다…7月 내한공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캣츠'

뮤지컬 ‘캣츠’ 포스터 / 사진제공=클립서비스

전 세계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을 만나고 있는 뮤지컬 ‘캣츠’를 한국에서 만난다.

오는 7월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막을 올리는 ‘캣츠’의 내한공연은 새로워진 버전으로 아시아에서는 한국 최초로 선보이는 공연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또 대대적인 리모델링에 들어가는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선보이는 마지막 뮤지컬로 ‘캣츠’가 낙점, 더욱 주목 받고 있다. 오는 6월 말 김해 공연을 시작으로 7월 서울에서 공연되며 김해 공연은 3월 28일, 서울공연은 4월 18일 티켓을 오픈한다.

T.S.엘리엇의 시를 바탕으로 환상적인 군무와 명곡 ‘Memory’를 포함한 아름다운 음악으로 사랑받는 세계적인 클래식 명작 ‘캣츠’는 뮤지컬의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와 최고의 제작자 카메론 매킨토시가 콤비를 이뤄 탄생시킨 작품이다. 1981년 5월 11일 첫 공연 이후 전 세계 30개 국가에서 9000회 이상 공연됐으며 7300만명 이상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1981년 웨스트 엔드 초연 이후 2002년까지 장기공연 된 ‘캣츠’는 지난 2014년 12월, 12년 만에 리바이벌 공연을 선보였다. 이후 2015년 파리, 시드니에서 공연 됐으며 2016년부터는 브로드웨이에서 공연 중이다. 2017년 두바이, 크로아티아, 벨기에, 스위스에 이어 서울에서 공연되며 전세계를 또 한번 휩쓸고 있다. 아울러 뮤지컬 영화 ‘레 미 제라블’로 아카데미 3관왕을 수상한 톰 후퍼 감독이 연출을 맡아 영화로 제작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기대감을 더했다.

새로워진 모습으로 만나는 ‘캣츠’는 질리언 린의 안무에 변화를 추가해 더 역동적이고 파워풀한 군무와, 각 고양이 캐릭터 별로 의상의 색감이나 패턴, 헤어스타일 등이 업그레이드 되어 더욱 고양이스러운 모습으로 돌아와 동시대와 호흡하는 최고의 공연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국내에서는 지난 2003년 초연 이후 단 한번의 실패도 없는 이례적인 흥행기록을 가지고 있는 파워 콘텐츠로 현재까지 167만명 이상이 관람하며, 명실상부 최고의 클래식 명작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성별, 세대를 아우르는 ‘캣츠’는 20~40대까지 고른 예매 비율을 보이며 전 세대에 걸쳐 두루 사랑받고 있다.

오는 7월 11일부터 9월 10일까지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