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님의 사건수첩’ 이선균 “데뷔 후 첫 사극 도전… 밀린 숙제 같았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포스터

사진=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포스터

배우 이선균이 데뷔 후 첫 사극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이선균은 20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감독 문현성)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날 이선균은 데뷔 후 첫 사극 도전에 대해 “그동안 사극이 많이 들어오지는 않았는데, 이런 장르를 한 번 해봐야 하지 않겠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선균은 “미루다보니 부담도 되고, 망설여지는 부분도 많았다”며 “밀린 숙제처럼 느껴졌었는데, 매력적인 캐릭터가 들어왔다. 캐릭터와 스토리가 재미있어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임금님의 사건수첩’은 예리한 추리력의 막무가내 임금 예종(이선균)과 천재적 기억력의 어리바리 신입사관 이서(안재홍)가 한양을 뒤흔든 괴소문의 실체를 파헤치기 위해 과학수사를 벌이는 코믹수사활극. 4월 개봉 예정.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