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구혜선·강태오, 가슴 아픈 고백..”행복해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캡처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요.”

19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에서는 해당(구혜선)을 멀리하는 경수(강태오)의 모습이 담겼다.

해당은 동생의 해고 소식을 듣고 경수에게 갔다. 경수는 “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 그래도 남자인데, 소중한 사람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는 게 견디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신이 평범한 사람을 만나서 행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해당은 “하루 아침에 사라지지만 않으면 된다”고 말했지만, 경수는 완고했다. “부탁”이라는 경수의 말에 돌아설 수밖에 없었다.

해당은 눈물을 흘리며 발걸음을 뗐고, 경수 역시 흐느껴 울었다. 서로를 아끼던 두 사람의 작별은 보는 이들을 짠하게 했다.

경수의 이 같은 태도는 앞서 해당과 강식(강남길)의 대화를 들었기 때문. 전화가 끊어지지 않은 걸 미처 확인 못한 해당은 걱정하는 강식에게 “(경수는) 어려운 처지에 있는 사람이니 도움이 될까 해서 그런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경수는 멀리하기로 마음먹었고, 두 사람은 오해를 안고 작별하게 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