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절친 송중기 사인을 찾아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아버지 소원이 송중기 사인이래.”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득템 레이스’가 펼쳐졌다. 새로운 아지트를 얻은 멤버들은 모든 물건을 자급자족 구해야 하는 미션을 받았다.

지인을 활용에 물품을 구하려는 이광수와 송지효. 특히 이광수는 송중기의 친필 사인을 받기 위해 직접 전화를 걸었다.

의아해 하는 송중기에게 이광수는 “아버지 소원”이라며 “일단 회사로 갈 것”이라고 밀어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