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중 “‘역적’,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요…”

19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은 드라마 ‘역적’의 촬영 현장을 찾았다. 김상중의 마지막 촬영이 진행되는 순간을 담았다.

아모개 역으로 시청자들을 울린 김상중은 “죽은 줄 알았던 아모개의 재등장”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았다.

‘역적’의 인기 비결에 대해서는 “조연의 감초 연기”라고 말했다.

이후 마지막 장면을 찍은 김상중. 윤균상은 “많이 아쉽다”면서도 “앞으로 새로운 2막이 열리니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