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패’ 마지막회, 버킷리스트 걸고 멤버 VS 제작진 ‘명승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꽃놀이패'

사진=SBS ‘꽃놀이패’

SBS ‘일요일이 좋다-꽃놀이패’(이하 ‘꽃놀이패’)가 7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마지막 여행을 떠난다.

오늘 19일 방송되는 ‘꽃놀이패’는 ‘버킷리스트 특집’으로 꾸며져 강원도 삼척해변에서 멤버들의 버킷리스트를 걸고 제작진과 운명대결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마지막 녹화에서 제작진은 멤버들에게 버킷리스트를 받은 후, 멤버들보다 더 독한 버킷리스트를 준비했다. 멤버들은 ‘운명대결’에서 승리해야 자신의 버킷리스트를 이룰 수 있었기에 이번만큼은 배신과 음모가 아닌 하나로 뭉쳐야 했다.

특히 제작진의 버킷리스트 중 하나로 ‘바다입수’가 걸려있었는데, 아직 쌀쌀한 3월의 바다에 입수하는 것만큼은 피하고 싶은 멤버와 제작진 간의 치열한 대결이 이어졌다.

서장훈은 최정예로 엄선된 제작진의 월등한 실력에 “억지 쓰는 건 내가 일등, 몸싸움 27년 인생”이라며 반칙과 몸싸움을 불사했다. 첫 번째 버킷리스트부터 만만치 않은 난관에 봉착한 멤버들은 과연 무사히 버킷리스트를 수행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꽃놀이패’ 마지막회는 19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