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박보검부터 송지효 남동생까지 ‘특급 만남’ 대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런닝맨'

사진=SBS ‘런닝맨’

‘런닝맨’ 이광수가 황금 인맥을 공개했다.

19일 오후 방송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 런닝맨 멤버들이 미션 수행을 위해 깜짝 게스트들과 특별만 만남을 갖는다.

‘비즈니스 남매’ 송지효와 이광수는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현실 남매’ 송지효의 남동생을 만났다. 이광수가 송지효의 남동생에게 송지효의 실체에 대해 묻자 남동생은 망설임 없이 누나의 사생활을 적나라하게 폭로해 송지효를 당황케 했고, 이광수는 격하게 공감하며 남동생과 동병상련을 느꼈다.

한편, ‘황금 인맥’을 자랑하는 이광수는 미션 수행 중 절친인 조인성, 송중기의 친필 사인을 받아야하는 상황에 처했고, 조인성에게 직접 전화해 친필 사인을 부탁했다. 이광수의 전화를 받은 조인성은 “난 요즘 사인 안 하고 악수해”라는 예상치 못한 반응를 보여 이광수에게 굴욕을 안겼다.

한편, 송중기의 친필 사인을 받기 위해 소속사를 방문한 이광수는 우연히 박보검을 만나 1년 만에 박보검을 ‘런닝맨’에 깜짝 출연하게 만드는 ‘매직’을 선보였다.

송지효의 친동생이 밝힌 송지효의 실체는 무엇일지, 이광수가 송중기, 조인성을 만나 친필 사인을 받을 수 있을지는 19일 오후 6시 25분‘런닝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