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갑순이’, 시청률 20% 고지 임박… 2주 만에 자체 최고 경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우리 갑순이'

사진=SBS ‘우리 갑순이’

‘우리 갑순이’가 시청률 20% 고지에 임박했다.

SBS ‘우리 갑순이’(문영남 극본, 부성철 연출) 55회는 19.2%(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로 지난 51회 18.3%의 자체 최고 기록을 훌쩍 뛰어넘었다. 54회 역시 14.4%로, 같은 시간에 방송한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의 11.4%와 차이를 벌렸다. ‘우리 갑순이’는 단 2주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깨면서 토요일 밤 1위 최강자 자리를 확고하게 유지했다.

특히, 이날 ‘우리 갑순이’는 22.5%의 시청률을 보인 KBS2의 ‘아버지가 이상해’를 바짝 추격했다. 2049 시청률을 보면 ‘아버지가 이상해’가 6.9%인 것에 반해 ‘우리 갑순이’는 6.2%를 기록해 젊은 층 선호가 높은 드라마임을 입증했다.

한편, 55회 최고의 1분은 다시 만난 최대철과 유선 커플이 차지했다. 생선 가게에 재순(유선)을 만나러 간 금식(최대철)은 재순이 안 나왔다는 말에 집으로 찾아갔다. 연탄불도 안 들어오는 냉골방에서 혼자 끙끙 앓아누워있는 재순을 발견하자 금식은 마음이 아팠다. 따뜻한 국물이라도 먹이기 위해 곰탕집을 찾은 두 사람은 예전처럼 숟갈을 손에 쥐여주며 다정한 모습을 선보였다. 이 때 재순은 불쑥 “나 돈 좀 꿔줄래요?”라고 금식에게 말을 꺼냈다. 이 엔딩 장면은 21.1%(닐슨 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이날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 외에 기자와 결별한 여봉(전국환)은 치매에 걸려 시내(김혜선)를 몰라보게 됐다. 수조(서강석)와 지아(서유정)를 떼놓기 위해 강릉 매장으로 지아를 발령 낸 시내는 두 사람이 여전히 장거리 연애를 하자 앓아누웠다. 세계(이완)는 만주(유세례)에게 3년 안에 빚을 갚아줄 테니 결혼하자고 정식으로 프러포즈를 했다. 가족들에게 폐업 사실을 감춘 갑순(김소은)은 취업 자리를 알아보며 전전긍긍했다.

이제 종영까지 단 6회만을 남겨둔 ‘우리 갑순이’는 각 캐릭터별 개성있는 사연을 끊임없이 내놓으며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어 과연 시청률 20%의 고지를 넘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우리 갑순이’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