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텐]스포츠카를 팔아야 잘 산다? 포르쉐 영업이익률 17% ‘역대 최고’

독일의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AG가 활짝 웃었다. 이 회사는 지난해 설립 이래 가장 좋은 실적을 거두는 등 성공적인 한 해를 보냈다.
포르쉐는 지난 17일(현지시간) 스투트가르트-주펜하우젠 본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2016 회계연도 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차량 판매와 매출 및 영업이익, 직원 수 등 모든 면에서 사상 최고치를 달성했다.

사진=포르쉐코리아

사진=포르쉐코리아

포르쉐는 2015년 대비 6% 증가한 23만7778대의 차량을 판매해 총 223억유로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9억유로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고 영업이익률은 15.8%에서 17.4%로 상승했다. 지난해 말 기준 포르쉐 임직원 수는 2만7612명으로 전년 대비 13% 늘었다.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지난해 성공적인 연간 실적이 포르쉐의 우수한 전략을 증명하고 있다”며 “포르쉐는 가치를 창출하는 성장을 추구하고, 고객 만족과 견고한 수익, 그리고 안정적인 일자리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츠 메쉬케 포르쉐 AG 이사회 부회장 및 재무/IT 담당이사는 “포르쉐는 작년 한 해 동안 17% 이상의 이익률을 달성하며 전 세계 가장 높은 수익을 창출하는 완성차 업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었다”며 “이러한 성과는 포르쉐 고유의 다양한 제품 라인업과 건전한 원가 구조의 결과”라고 강조했다.

사진=포르쉐코리아

사진=포르쉐코리아

장기적인 헤징 전략 또한 포르쉐의 기록적인 결과 달성에 기여했다. 메쉬케 이사는 “전 세계에 나타나고 있는 경제 및 정치적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2017 회계연도에도 차량 인도와 매출 부분에서 일정 수준 이상의 성장이 예상된다”며 “환율이 안정적으로 유지된다면 작년과 같은 수준의 영업이익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루메 회장은 “올해는 신형 파나메라 라인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스포츠 투리스모 모델이 새로운 추진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르쉐는 미래형 모빌리티 사업부문 강화를 위해 대대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2016 회계연도에는 R&D 부문 투자규모를 총 22억유로로 확대했다.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과 순수 전기차 미션E의 개발에 나섰다. 생산라인과 업무환경, 차량 시스템 등 다양한 부문에서의 디지털화에 적극적으로 투자했다.

사진=포르쉐코리아

사진=포르쉐코리아

메쉬케 이사는 “포르쉐가 추구하는 디지털화는 최신 기술에 투자하는 것 그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며 “이러한 변화는 새로운 경제적 성장 기회를 창출하고 소비자들의 이익을 증진시키며, 업무 프로세스를 더욱 효율적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포르쉐는 지난해 루트비히스부르크와 베를린에 각각 포르쉐 디지털 유한회사와 디지털 랩을 설립했다. 메쉬케 이사는 향후 디지털 부문 벤처 캐피탈 펀드와 주차 솔루션 전문 기업 이보파크에 대한 투자 계획을 언급하며, “포르쉐는 중기적으로 디지털 서비스를 통해 두 자리 수의 판매율을 이끌어 낼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블루메 회장은 “포르쉐는 ‘전략 2025’에 맞춰 회사의 미래를 준비해 나가고 있다”며 “포르쉐가 추구하는 미래형 모빌리티는 혁신적인 기술과 전기화를 통한 가장 순수하고 감성적인 스포츠카를 의미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포르쉐의 전통을 강조하면서도, 미래의 스포츠카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진석 기자 racing10@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