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오멘’에 얽힌 할리우드의 저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화면

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화면

영화 ‘오멘’에 얽힌 저주가 전파를 탔다.

19일 방송된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이하 서프라이즈)에서는 할리우드의 저주에 얽힌 이야기가 공개됐다.

1975년 미국,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할리우드 배우 그레고리 펙. 오랜 공백을 깨고 한 영화에 출연하기로 결정한다. 하지만 한 달 후 그의 아들이 갑자기 세상을 떠나고 만다. 사람들은 이 것을 저주의 시작이라 불렀다.

그레고리의 아들 조나선 펙은 자신의 머리에 스스로 총을 쏴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유서도 남기지 않아 죽음의 이유를 알 수 없었다. 아들의 죽음에 가장 큰 충격을 받은 그레고리는 슬픔에도 불구하고 영화 촬영을 위해 영국으로 떠나야만 했다.

갑작스런 기상악화로 그가 탄 비행기가 번개를 맞는 사고가 발생한다. 다행히 그레고리는 작은 부상에 그쳤고, 얼마 뒤 영국 런던에서의 촬영에 합류한다. 하지만 그레고리가 가려고 한 레스토랑과 그가 머물던 호텔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한다.

이렇게 그레고리에게 좋지 않은 일들이 계속해서 벌어지자 그가 찍기로 한 영화와 연관 된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가 찍기로한 영화는 ‘오멘’으로 이상한 일을 겪은 건 그레고리 뿐만이 아니었다. ‘오멘’의 시나리오 작가 역시 비행기 사고를 겪었으며, 다른 스태프도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에 악마의 아들 때문에 재앙이 일어나는 영화 ‘오멘’이 실제 저주로 이어졌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그 후 개봉한 영화는 호평을 받으며 큰 인기를 모았다.

하지만 영화 게봉 2개월 후 ‘오멘’과 관련한 사고가 다시 일어났다. 영화의 특수효과를 담당했던 존 리차든스가 13일의 금요일에 대형 추돌 사고를 당한 것. 이로인해 여자친구는 숨을 거뒀으며, 존은 큰 부상을 당했다. 더욱 놀라운 것은 사고 지점 근처에 ‘오멘 66.6km’라고 쓰여있었다고 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