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남궁민, 이준호에 “키스신 생길지 몰라” 너스레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연예가중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연예가중계’ / 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과장’ 이준호가 촬영장을 소개하는 일일 리포터로 나섰다. 화제의 드라마 ‘김과장’ 촬영 현장 곳곳이 소개됐다.

18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드라마 ‘김과장’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서율 역의 이준호가 촬영장을 직접 소개했다.

이준호는 먼저 박영규와 만났다. 박영규는 “잘 되는 드라마에 조연으로라도 참여할 수 있어 기쁘다”라고 인사했다. 또 그는 “나쁜 사람들이 주인공으로 나오는데 왜 시청률이 올라가냐”고 반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현장에는 생일파티 준비가 한창이었다. 생일을 맞은 남궁민을 위해 전 스태프들의 축하 파티가 진행된 것. 남궁민은 “다들 끝까지 건강해라. 우리 드라마 꼭 20% 넘게 해달라”고 소원을 빌었다.

남궁민은 이준호와의 인터뷰에 앞서 “준호 씨가 연기 잘하는 건 알아도 리포팅 잘 하는 건 모르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TQ그룹에 들어와 잘한 일을 꼽아달라는 질문엔 ‘우연히 의인이 되는 장면’을 꼽았다. 그는 “그 장면을 좋아해주는 걸 보고 드라마 방향을 잡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극 중에는 남궁민과 이준호의 케미가 눈길을 끌고 있다. 남궁민은 “혹시 모른다. 극 중에서 우리 키스신이 생길지도 모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준호의 연기에 대해서는 “무궁무진 발전할 것 같다”고 극찬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