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소유, 초고층 놀이기구에 “10억 줘도 못 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틀트립' 소유 / 사진제공=KBS

‘배틀트립’ 소유 / 사진제공=KBS

소유가 아찔한 놀이기구에 탑승할 수 있을까.

18일 방송되는 KBS2 ‘배틀트립’은 버킷리스트 여행지를 주제로 진행된다. 소유와 다솜은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이기우와 이이경은 캐나다 캘거리로 떠났다.

소유와 다솜은 미서부에서 가장 높은 타워인 스트라토스피아 타워를 방문했다. 비행기 항로 높이로 성층권에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놀이기구에 도전한 것.

빌딩 위에 설치되어 보기만 해도 아찔하고 짜릿한 놀이기구의 위엄에 평소 고소공포증이 있다는 소유는 절대로 못 타겠다며 고개를 저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 성시경은 “예전에 타 봤는데 하체가 없어지는 느낌이었다”며 소유의 고충에 공감했다.

소유는 결국 고소공포증을 이기지 못하고 놀이기구 탑승을 완강히 거부하며 “10억을 준다 해도 절대 못 탄다”고 하소연하기에 이르렀다는 후문이다.

잠들지 않는 도시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떠난 소유가 고소공포증을 이겨낼 수 있을까. 이날 오후 10시 4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