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저비터’ 백서준, 큰 키로 농구 코트 종횡무진 활약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버저비터'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버저비터’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버저비터’ 백준서가 큰 키로 활약상을 펼쳤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버저비터’에서 배우 백준서가 출연해 긴장감 넘치는 경기를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팀H와 팀W의 결승진출 경기가 펼쳐졌고, 팀H에 속한 백준서는 자유투 성공과 함께 큰 키를 이용한 수비로 득점을 도우며 막상막하의 경기력을 보여주는 등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모델 출신인 백준서는 189cm의 큰 키와 듬직한 체격으로 센터를 맡아 농구코트 위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최근 백준서는 일본 연극인 ‘My Cafeの閉店’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극의 처음부터 끝까지 일본어로 연기를 이끌어 간다고 전해 기대감을 모았다.

한편, ‘버저비터’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