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쎈여자 도봉순’ 지수, 삼각 로맨스에 본격 합류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힘쎈여자 도봉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힘쎈여자 도봉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힘쎈여자 도봉순’ 지수가 박보영-박형식과의 삼각 로맨스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7회에서는 도봉순(박보영)을 향한 마음을 조금씩 드러내는 인국두(지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인국두는 도봉순의 오랜 짝사랑 상대이자 절친이다. 하지만 도봉순이 자신의 개인 경호원이라고 주장하는 안민혁(박형식)이 나타나면서 날 선 신경전을 펼치는 등 자신도 모르는 도봉순을 향한 속마음을 드러내며 그의 진심이 무엇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인국두가 여성 연쇄실종사건 범인을 쫓는 도봉순의 위험한 행동에 화를 내며 “안대표 집에서 지내라고 하는 게 얼마나 큰 결정인지 아냐. 데려다줄게 집에 가”라며 자신도 모르는 속마음을 내비쳤다.

방송 말미엔 도봉순이 걱정돼 집까지 따라갔다 보복을 위해 도봉순의 뒤를 밟던 김광복(김원해)을 목격하고 “감히 어디다 손을 대”라며 인정사정없이 폭행하는 모습도 그려지며 그의 진심에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여기에 도봉순이 짝사랑남 인국두에게 만큼은 그토록 감추고자 했던 괴력을 이번 사건을 계기로 허무하게 들킨 것일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호두카페에 들렀다가 멀리서 이 광경을 지켜보고 있던 안민혁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세 남녀의 삼각 로맨스 향방에 더욱 뜨거운 관심이 모이고 있다.

또 오늘(18일) 방송될 8회 예고편에는 “내 마음 속엔 늘 다른 사람이 있었거든”이라고 고백하며 도봉순을 향한 마음을 자각하는 듯한 인국두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앞서 도봉순이 짝사랑을 하고 있는 게 아니란 걸 일찌감치 눈치챘던 안민혁이 도봉순에게 “널 친구로만 바라보는 건 너무 힘든 일이야. 적어도 남자라면”이라고 말하는 모습까지도 함께 공개돼 더욱 궁금증을 높인다.

‘힘쎈여자 도봉순’ 8회는 이날 오후 11시에 JTBC에서 방송 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