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슬2’ 울렸다 웃겼다…언니쓰가 전한 울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언슬2'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언슬2’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언니쓰의 눈물샘과 웃음보가 모두 폭발했다. 언니들은 각자 데뷔초를 떠올리며 반성하기도 하고 아파하기도 하면서 눈물샘을 폭발시키다가 이내 함께 음식을 나눠먹으며 세상 없는 웃음으로 우정을 나눴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2(이하 언슬2)’에서는 언니들의 데뷔초 사연들과 함께 데뷔 타이틀 곡이 변경되는 깜짝 놀랄만한 사건이 펼쳐졌다.

홍진영의 ‘뮤직뱅크’ 출연에 맞춰서 언니쓰 멤버들은 ‘뮤직뱅크’ 참관의 기회를 가졌다. 자신을 위해 뭉친 언니쓰를 만난 홍진영은 데뷔 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려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잔하게 만들었다. 홍진영은 “외톨이라는 마음이 많이 들었다. 내 편이 하나도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대기실에도 못 있었다. 차에만 있었다. 자신감이 없었다” 라며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이어 홍진영은 “데뷔를 시켜주겠다는 말에 따라 왔는데 1년 동안 돈도 못 받고 연극을 했다. 이후 가수를 하기 위해 소속사를 옮겼는데 엎드려 뻗쳐 시키고, 잠을 안 재우고, 엎드려 뻗쳐 시키다가 쓰러지면 발로 찼다. 독후감을 안 쓰니 ‘너희 애미 애비가 그렇게 가르치니?’라며 독설을 내뱉었다”라며 충격적인 고백을 이어갔다. 이어 “그럴 말한 일이 있었어요. 다 귀한 자식인데…그래서 회사 가서 엎어버렸어요”라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에 홍진경은 “진영이가 진짜 볼꼴 못 볼꼴 다 봤구나”라며 “힘든 일이었지만 자양분이 돼서 더 단단해 진거 같아” 라며 안타까워 했다.

그런가 하면 털털한 바비인형 한채영은 데뷔작 ‘가을동화’의 연기력 논란을 자책하며 아쉬워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채영은 “누구나 겪는 일이겠지만 아무것도 준비 안된 상태로 데뷔해서 욕을 많이 먹었다”라며 “사실 더 괴로웠던 것이 나도 (연기를) 보면서 아니깐 더 상처였던 거 같다”라며 울먹였다. 이후 한채영은 “나는 울지 않아”라고 이를 악물었지만 “점점 갈수록 비중이 줄었는데 민망하고 죄송했다. 그 역할을 살렸어야 했는데” 라고 스스로를 자책하면서 “누구를 탓할 수도 없이 나 때문이었다. 그때 사실 많이 창피했다. 아무에게도 이야기 할 수 없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창피했던 거 같다”라며 오열하고 말았다.

홍진영의 고된 데뷔 사연과 공민지의 힘겨운 어린 시절, 한채영의 부족했던 데뷔 모습이 하나씩 양파 껍질을 벗기듯 풀리자 모든 멤버들은 누가 먼저랄 것이 없이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각자의 아픔은 서로의 토닥거림 속에 위안을 받으며 하나가 되어 갔다.

이어 본격적인 노래 수업에 앞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PD가 “작은 변동이 생겼습니다. 노래가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두 곡입니다”라고 말해 멤버들을 경악케 했다. 이어 김형석 프로듀서는 언니쓰 트레이닝을 맡은 ‘김형석 사단’을 긴급 소집하고 “되게 미안한데 표면적으로만 판단해서 곡을 만들어서 솔직히 맘에 안 들어요”라며 “밝은 템포의 봄 느낌 나는 즐거운 느낌으로 새로 만들었어요”라며 새로운 타이틀 곡이 될 두 곡을 공개했다. 이에 김미나 작사가를 비롯한 사단은 만장일치로 찬성을 표하며 “근데 두 곡 준비하는 거 알면 멤버들이 잠수 타는 거 아닐까요?”라며 웃음 지었다

이후 김형석 프로듀서는 인터뷰를 통해 “실수를 한거 같아요”라며 지난 곡을 교체하게 된 배경을 직접 설명했다. “멤버들이 풋풋하고 순수하고 배려를 잘한다. 즐겁고 신나는 이미지로 다시 다가왔다”며 “이번 언니쓰2기는 ‘라라랜드’에서 염감을 얻었다”고 말했다.

공개된 타이틀 곡은 “넌 내가 어떤 꿈을 꾸는 거 갖니. 지드레곤 같은 남자 아님 뭔데”로 시작해서 “오늘 나 예쁜거 맞지? 끝내주는 거 맞지? 있잖아 넌 내편 맞지? 나 오늘 미쳐버려도 되지”라며 “맞지”라는 가사가 귀에 쏙쏙 박히는 경쾌한 곡을 공개했다. 이에 김숙은 “너무 신난다. 제목을 맞지로 하자”며 대만족을 표했고, 홍진영은 어깨를 들썩이며 리듬을 타기 시작했다. 이어 언니쓰 멤버들은 만장일치로 밝아서 너무 좋은 거 같다며 즐거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진 두 번째 곡 역시 멤버들은 “너무 좋아”라고 감탄을 연발하며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 “김형석 프로듀서는 천재인 것 같다”면서도 난이도가 높은 곡이라는 말에 향후 시작될 곡 연습에 기대와 우려를 함께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숙-홍진경-강예원-한채영-홍진영-공민지-전소미의 걸그룹 도전기 ‘언니들의 슬램덩크 2’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