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집이다’ 이정진, 시공 현장 찾은 후 감탄 “헐크처럼 커졌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이정진 / 사진=JTBC '내집이다' 캡처

배우 이정진 / 사진=JTBC ‘내집이다’ 캡처

‘내집이다’ 배우 이정진이 완성 전부터 집에 대한 만족을 표했다.

17일 방송된 JTBC ‘내 집이 나타났다(이하 내집이다)‘에서는 이정진이 대수선 현장을 찾았다.

양진석 건축가는 현장을 찾은 이정진에게 “적극적으로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고, 이정진은 “노력만이 아니고 실현이 돼야한다”고 당부했다.

두 사람은 공사 현장으로 들어섰고, 이정진은 입구에 들어선 순간부터 감탄했다. 이정진은 “공간도 넓어진 거 같고, 전체적으로 몸집이 커졌다. 헐크로 변한 거 같다”며 “신축 아니고 대수선인데 볼륨업이 확 됐다”고 말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