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태연, 퇴폐X나른 몸으로 표현…’폭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유스케' / 사진제공=KBS

‘유스케’ / 사진제공=KBS

소녀시대 태연이 ‘퇴폐’와 ‘나른’ 두 콘셉트를 몸으로 표현하며 유쾌함을 뽐냈다.

태연은 18일 밤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에 출연했다. 그는 데뷔 11년 만에 발표한 첫 솔로 정규 앨범 ‘My Voice’의 타이틀곡 ‘Fine’으로 첫 무대를 열었다.

“드라이브 할 때 듣기 좋은 음악”이라고 새 앨범을 설명한 태연은 태연이 생각하는 자신의 목소리는 무엇인지 묻는 MC의 질문에 망설이다 “얼마 전 팬 분이 ‘태연의 목소리는 하나의 장르다’라는 얘기를 해주셨다”고 말해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또한 태연은 이 앨범의 재킷 이미지를 ‘퇴폐’와 ‘나른’ 두 가지 콘셉트로로 발매했다고 밝혔는데, 즉석에서 상반된 두 콘셉트를 몸으로 표현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연은 솔로곡 ‘I’에 직접 참여하며 작사가로서의 가능성을 보이기도 했다. “‘I’는 거의 도끼 수준의 라임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 유희열은 그 후 작사 작업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물었는데, 태연은 “내 마음을 표현하는 게 조심스럽다”며 “속 얘기를 잘 안 하는 편이다. 지나간 과거는 거기서 끝내고 일기도 쓰지 않는다”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