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이범수, 소다남매와 시트콤 같은 ‘병원놀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 사진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범수 가족이 ‘가족 메디컬 시트콤’ 뺨치는 병원놀이로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는 ‘따뜻한 말 한마디’ 편으로 꾸며진다. 이중 이범수와 소을-다을 남매가 웃음 없이는 볼 수 없는 요절복통 병원놀이를 펼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이범수는 아토피 피부염 징조가 보여 병원에서 검사를 받아야 하는 소을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병원놀이를 준비했다. 이에 다을이 환자, 이범수와 소을이 각각 의사 역할을 맡아 ‘소다 클리닉’을 오픈 했다.

이 가운데 이범수와 소다남매는 3인 3색의 병원놀이 스타일을 선보여 단순한 병원놀이를 가족 메디컬 시트콤으로 탈바꿈시켰다. 먼저 다을은 접수대에서 ‘이다을’이라는 이름으로 차분하게 접수를 하더니 갑자기 엉뚱한 모습으로 진료실에 들이닥쳐 폭소를 자아냈다. “멍멍! 멍멍!”하고 짖으며 ‘멍멍이 환자’로 돌변한 것. 이 같은 다을의 돌발행동에 이범수가 “여기 가축병원이야?”라며 황당해하자 다을은 “애기는 원래 장난해”라며 천연덕스럽게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범수는 병원놀이 중 때아닌 배우 본능을 끄집어내 폭소를 유발했다. 이범수는 손가락이 아파서 ‘소다 클리닉’에 내원했다는 다을을 들것으로 실어 나르는가 하면 급기야 “제세동기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라며 다급한 표정으로 심장마사지를 감행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이범수의 거듭된 과잉진료에 발끈한 다을이 급기야 폭풍 눈물을 쏟으며 진료를 거부하자 소을이 노련하게 사태를 수습하며 이범수에 굴욕을 안겼다는 후문.

한편 ‘슈퍼맨’은 이날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