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이석훈, 군대에서 종이학 천 마리…’로맨티시스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불후의 명곡' / 사진제공=KBS

‘불후의 명곡’ / 사진제공=KBS

가수 이석훈이 로맨티시스트의 면모를 뽐내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은 윤종신 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이석훈은 ‘사랑의 흑역사’에 대한 토크 중 “군대를 남들보다 늦게 서른쯤에 갔다. 당시 군대를 기다려주던 여자친구에게 잘 보이기 위해 어린 전우들 사이에서 종이학 천 마리를 접었다”고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석훈은 “덕분에 당시 여자친구는 지금의 아내가 되었다”고 전해 명불허전 로맨티시스트의 매력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이석훈은 윤종신의 ‘Annie’를 선곡, 감미로운 음색과 담백한 창법으로 서정적인 발라드 무대를 꾸미며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석훈의 깜짝 고백이 담긴 ‘불후의 명곡’은 이날 오후 6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