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각기동대’ 줄리엣 비노쉬 “연기하며 딸 생각…복합적 감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줄리엣비노쉬,공각기동대,기자회견

배우 줄리엣 비노쉬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넬탈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공각기동대:고스트 인 더 쉘’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줄리엣 비노쉬가 원작에서 남자로 그려졌던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는 영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이하 공각기동대)’를 연출한 루퍼스 샌더스 감독과 주연배우 스칼렛 요한슨·줄리엣 비노쉬·필로우 애스백의 내한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줄리엣 비노쉬는 “원작에선 남성 과학자였는데, 여성인 내가 연기를 하게 됐다. 세밀하게 몰입할 수 있는 부분이 있었다. 모성애 등을 표현하며 균형을 맞췄다”라고 설명했다.

또 줄리엣 비노쉬는 “내가 연기하는 과학자가 메이저(스칼렛 요한슨)를 창조한 인물이다. 개인적 친밀감을 느낀 것 같다. 애착도 생겼다. 연기를 하며 내 딸을 생각하게 됐다. 보호하고 싶고, 돌보고 싶으면서도 화가 나기도 했다. 여러 감정이 있었다”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영화 ‘공각기동대’는 엘리트 특수부대를 이끄는 리더 메이저(스칼렛 요한슨)가 세계를 위협하는 테러 조직을 쫓던 중 잊었던 자신의 과거와 존재에 의심을 품고 펼치는 활약상을 담은 SF 액션 블록버스터다. 오는 29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