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내한’ 스칼렛 요한슨 “투명인간 되면? 청와대 방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스칼렛요한슨,공각기동대,기자회견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인터컨티넬탈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영화 ‘공각기동대:고스트 인 더 쉘’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스칼렛 요한슨이 투명한 수트에 대한 유쾌한 상상을 펼쳤다.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는 영화 ‘공각기동대: 고스트 인 더 쉘(이하 공각기동대)’를 연출한 루퍼스 샌더스 감독과 주연배우 스칼렛 요한슨·줄리엣 비노쉬·필로우 애스백의 내한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스칼렛 요한슨은 극 중 몸이 투명해지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이에 대해 스칼렛 요한슨은 “실제 투명 수트를 입는다면 청와대에 들어가 모든 걸 알아낸 후에 탄핵 관련된 답을 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스칼렛 요한슨은 “유명해진 이후엔 지하철을 타는 것이 힘들었다. 투명 수트가 생긴다면 지하철을 타고 사람들을 구경하고 싶다”라고 상상했다.

영화 ‘공각기동대’는 엘리트 특수부대를 이끄는 리더 메이저(스칼렛 요한슨)가 세계를 위협하는 테러 조직을 쫓던 중 잊었던 자신의 과거와 존재에 의심을 품고 펼치는 활약상을 담은 SF 액션 블록버스터다. 오는 29일 개봉.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