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X저스틴오 ‘지킬앤하이드’, 비트포트 댄스차트 TOP10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효린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효린 /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씨스타 효린과 저스틴오의 콜라보 싱글 ‘Jekyll & Hyde(지킬 앤 하이드)’가 비트포트 댄스 차트 top 10에 랭크됐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씨스타 효린이 K-POP 아티스트로 최초 세계 최대 EDM 레코드사 스피닝 레코드사와 계약을 체결한데이어, 지난 10일 저스틴 오와의 콜라보레이션곡인 ‘Jekyll & Hyde(지킬 앤 하이드)’로 전 세계 최대 일렉트로닉 음악 사이트인 ‘비트포트’ 댄스(Beatport Dance Top Ten Tracks)차트에서 10위 랭크 되었다. 팬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보여드리고 싶다”고 17일 밝혔다.

비트포트는 전 세계 최대 일렉트로닉 음악 사이트로 2004년 설립, 2006년부터 2014년까지 International Dance Music Awards (IDMA)의 Best EDM/Dance Music Retailer 로 꼽힐만큼 공신력 높은 EDM 전문 음악 순위 사이트 미디어이다. Jekyll & Hyde(지킬 앤 하이드)는 Zedd, Galantis, Jamiroquai, Clean Bandit, Axwell & Ingrosso, Alesso 등을 제치고 음원발표 6일만에 비트포트 댄스챠트 10위권 진입하는 기염을 토했다.

일렉트로닉 댄스 음악에 유니크한 아시아 사운드를 접목시켜 장르의 벽을 넘었다. K-POP, EDM, 퓨쳐 베이스, 트랩 등을 섞은 퓨처 트랩이라는 새로운 장르로 탄생한 신곡 ‘Jekyll & Hyde(지킬앤하이드)’는 섬세한 피아노 코드가 동반된 보컬 선율이 매력적이다. 귀에 꽂히는 멜로디와 가사도 놓칠 수 없는 감상 포인트다. 효린은 국문 버전의 작사에도 참여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선보이기도 했다.

앞서 효린은 3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음악축제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이하 SXSW)에 참가한다는 소식과 미국 LA와 뉴욕 클럽투어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효린은 세계적인 팝 그룹 파이스트무브먼트의 앨범에 참여하고, ‘일렉트로닉 음악의 선구자’로 불리는 이탈리아 작곡가 조르조 모로더가 프로듀싱한 노래를 발표하며 K-POP의 디바다운 행보로 시선을 모으고 있다.

한편 지난 16일 미국으로 출국한 효린은 ‘SXSW’ 참석 후 미국 LA와 뉴욕으로 이동, 북미 음악팬과 직접적으로 교류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낸 뒤 3월 말 귀국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