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성시경, 과거 토니안과 술 대결 폭로…”형이지만 귀여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우새' / 사진제공=SBS

‘미우새’ / 사진제공=SBS

가수 성시경이 과거 토니안과 술 대결을 벌였다고 고백했다.

17일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성시경이 출연한다. 이날 성시경은 과거 토니안이 자신에게 ‘술을 잘 먹기에 만나고 싶었다’고 고백한 일화를 털어놨다.

성시경은 그때 술자리를 떠올리며 “(토니안이) 형이지만 귀여웠다. 나랑 마시면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고…”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에 빠트렸다. 알려진 것 처럼 성시경은 연예계의 유명한 애주가이자 주당.

이를 보고 신동엽도 맞장구를 치며 “성시경의 아버지도 주당으로 유명하시다. 성시경의 남다른 술 사랑은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것”이라고 전했다. 성시경은 “심지어 조카가 막걸리를 보고 ‘할아버지가 마시는 우유’라 부를 정도로 아버지는 항상 술을 드신다”고 말하며, “얼마 전엔 간수치가 안 좋게 나왔다고 슬퍼하시며 또 술을 드시더라” 아버지의 못 말리는 술사랑을 고백했다.

연예계 대표 주당 성시경과 토니안의 1:1 술 대결 결과와, 애주가 아버지를 둔 성시경의 이야기가 담긴 ‘미우새’는 이날 오후 11시 2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