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천왕’ 정용화, ‘휴지남’에 등극한 사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3대천왕' / 사진제공=SBS

‘3대천왕’ / 사진제공=SBS

씨엔블루 정용화와 SF9 다원의 선후배 케미가 그려졌다.

18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3대 천왕(이하 3대천왕)’은 ‘4차원 입맛’ 게스트들과 함께하는 ‘매운맛 레벨업’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씨엔블루 정용화와 신인 아이돌 SF9의 다원이 함께 출연해 선후배간의 환상적인 케미를 선보였다. 정용화는 ‘예능 초보’ 다원이 긴장하자 선배답게 아낌없는 예능 ‘꿀팁’을 전수했다.

정용화는 콩트와 박영규 성대모사까지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다원은 배우 조인성과 빅뱅 지드래곤 성대모사로 화답해 ‘예능돌’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밖에 정용화는 ‘매운맛 특집’임에도 불구하고 “뜨겁고 매운 음식을 못 먹어 식혀 먹는다”며 “29년 동안 찬밥만 먹었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 “매운 음식만 봐도 땀이 난다”며 녹화 내내 땀을 흘려 ‘휴지남’으로 등극하기도 했다.

다원 역시 독특한 식성으로 공개했다. 다원은 “날 생선은 싫지만 초밥은 좋아한다”면서도 “날생선 알레르기가 있어 익힌 생선으로 만든 초밥만 먹는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녹화에서는 ‘매운맛 음식 먹기 최강자 선발전’도 열렸다. 다원은 호기롭게 도전했지만 매운맛 때문에 입술이 퉁퉁 불었고, 만화 ‘달려라 하니’ 속 고은애를 연상시키며 뜻밖의 웃음을 선사했다. 하지만 다원은 포기하지 않았고 매운맛 최고 레벨까지 도전하며 힘든 와중에도 “SF9 사랑해주세요”라는 눈물의 멘트로 신인의 패기를 과시했다.

‘예능 형제’로 거듭난 정용화와 다원의 예능 케미가 담긴 ‘3대천왕’은 이날 오후 6시 1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