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밤’ 여자친구 “엄지, 단체 채팅방 수다 왕.. 답장 안할 때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별이 빛나는 밤에' 여자친구 / 사진제공=MBC라디오 표준FM 보이는 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 여자친구 / 사진제공=MBC라디오 표준FM 보이는 라디오

그룹 여자친구가 메신저 단체 채팅방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여자친구는 지난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 표준FM ‘강타의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 코너 ‘별밤초대석’에 출연했다.

이날 최근 휴대전화가 생겼다고 밝힌 여자친구는, 휴대폰 비용에 대한 걱정을 토로했다. 먼저 소원은 “처음 계약할 때의 예상과는 달리 덤탱이를 쓰게 됐다”며 억울해 했지만, 멤버들은 “단체 채팅방에 쓰는 ‘이모티콘 결제’가 그 원인인 거 같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단체 채팅방에 대화를 제일 많이 하는 멤버로는 엄지가 꼽혔다. 멤버들은 “엄지가 하도 얘기를 많이 올려서, 가끔 답을 하지 않을 때도 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하편, 이어진 인터뷰에서 엄지는 데뷔 초반 다가가기 어려웠던 멤버로 소원을 꼽았지만, “이제는 누구보다 절친한 사이”라고 말해 스튜디오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여자친구는 타이틀곡 ‘핑거팁’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