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육성재, ‘정글’서도 빛날 ‘육잘또’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정글의 법칙' 육성재 / 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육성재 / 사진제공=SBS

그룹 비투비 육성재가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 편에 출연, 남다른 매력을 뽐낸다.

육성재는 17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 편에 합류한다. 그는 수마트라로 출국하는 순간부터 특유의 유쾌한 모습으로 30기 병만족의 마스코트로 자리매김했다. 생존지에 도착했을 때는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좋다. 기대 이상”이라고 한껏 들떴다는 후문.

특히 이어진 생존지 탐사에서는 “마치 보물찾기 같다”며 생존에 쓸 만한 물건들을 척척 구해내는 등 유독 신이 나 보였다고. 이유인즉슨 육성재가 ‘방 탈출 게임’ 마니아였기 때문이다.

육성재는 제작진과의 사전인터뷰에서도 “요즘 ‘방 탈출 카페’에 빠져서 지역마다 다닌다. 힌트도 최대한 안 쓰면서 푼다. 기록을 세워야 한다”며 ‘방 탈출 게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는데, 정글에서 ‘방 탈출’로 다져진 놀라운 관찰력과 재치를 발휘했다.

육성재의 또 다른 매력은 낚시할 때 드러났다. 아이돌 계의 대표 낚시광으로 유명한 육성재는 제작진에 “내가 어복이 있다. 내가 가면 끼니 걱정은 안 해도 된다. 줄만 있으면 잡을 수 있을 것 같다”며 낚시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결국 정글에서의 첫 낚시부터 낚시광다운 실력과 진지함을 보여줬음은 물론, 다른 사람 낚싯대에 입질이 올 때마다 눈을 떼지 못하며 승부욕도 불태웠다.

‘정글의 법칙’ 관계자는 “비투비 팬들이 육성재에게 ‘육.잘.또’(육성재 잘생긴 돌아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고 한다. 본인도 그 별명을 좋아한다고 하더라. 그런데 정말 괜히 생긴 별명이 아니었다. ‘정글’에서도 별명에 걸맞은 완벽한 비주얼과 사차원을 넘어선 오차원 매력을 선보였다”고 전했다.

육성재의 활약상은 이날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에서 공개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