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 손현주, 연기파 배우의 예능감…보통이 아닌데?(종합)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손현주 / 사진=KBS2 '해피투게더' 캡처

배우 손현주 / 사진=KBS2 ‘해피투게더’ 캡처

배우 손현주가 웃음 사냥에 성공했다.

손현주는 1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평소 카리스마를 벗어던지고 제대로 망가지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방송 초반 손현주는 “카메라 안 잡히는 곳에 있고 싶다”며 “예능을 배워야 하는 단계다. 사이드에 뒀으면 좋겠다”며 어색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손현주는 자신만큼 어색해하는 김상호에 대해 “김상호 씨 같은 경우에는 19금 예능을 해야 한다. 어디로 튈지 모르고, 쌍욕이 막 나온다”라고 폭로했다.

손현주는 연예계 사모임 ‘낯가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손현주는 “멤버로는 송중기, 민호 그리고 보아, 장혁, 유해진, 마동석, 고창석 등이 멤버들이다”라며 “본격적으로 입을 떼기까지 30분이 걸린다”고 밝혔다.

입을 떼기까지 30분이라는 말은 방송에서도 적용됐다. 손현주는 슬슬 예능감을 발휘하며 본격적으로 예능감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MC들은 손현주에게 나라를 가리키며 “누군지 아느냐”고 질문했다. 손현주는 “안다. 헬로비너스”라고 말하며 “박은주인가?”라고 뻔뻔히 대답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낯가림이 아니라 낮술 한 거 아니냐”며 웃었다.

또 손현주는 ‘몸 개그’까지 펼치며 계속해서 색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MC들은 손현주에게 “춤 한 번 춰 달라”고 요청했고, 손현주는 내빼지 않고 자리에서 일어나 막춤을 시작해 폭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손현주는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연극을 하면서 음식 장사를 병행했던 것과 배우로 데뷔를 했음에도 밤무대에 올랐던 시절을 회상했다. 손현주는 “당시 무대서 드라마 ‘첫사랑’ 속 ‘보고 있어도 보고 싶은’이란 노래를 불렀다”고 설명했다.

손현주의 이 같은 고백에 출연진들은 “노래를 듣고 싶다”라고 요청했고, 손현주는 기타 연주를 준비했다. 그러나 손현주는 “다음에 불러 줄게”라며 ‘밀당’을 시작, 종잡을 수 없는 캐릭터임을 드러냈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