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과장’ 이준호, 남궁민 전략 간파 “공장·창고·부동산 리스트 확보하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김과장'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김과장’ / 사진=방송화면 캡처

이준호가 남궁민의 전략을 간파했다.

16일 방송된 KBS2 ‘김과장’에서는 장유선(이일화) 대표로부터 내부 감시 시스템에 접근 가능한 자격을 얻은 김성룡(남궁민)이 감사부를 들쑤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룡 과장은 감사부에서 얻은 감사 자료를 경리부에 전달했다. 하지만 김 과장은 “감사 자료에서 건질 건 아무 것도 없다. 하지만 이 분식 회계를 파헤칠 방법은 있다. 자료가 미치지 않은 곳을 털어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서율(이준호)은 김 과장의 전략을 알고 있었다. 그는 감사 자료로는 아무 것도 못 찾아낼 것이라는 이강식(김민상) 회계부장에게 “그건 당신들 생각이다. 김성룡도 알고 있다. 공장, 창고, 부동산 등 리스트를 미리 확보하라”고 지시했다.

서율의 명령보다 한발짝 늦게 김 과장은 “부동산 창고는 회계상 기록과 다를 것이다”라며 박명석(동하)을 불러 관리창고로 향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