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팬미팅 티켓 오픈 1분 만에 ‘전석 매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여자친구/ 사진제공=쏘스뮤직

여자친구/ 사진제공=쏘스뮤직

걸그룹 여자친구의 첫 번째 팬미팅 ‘디어 버디(Dear Buddy)’의 티켓이 오픈 1분 만에 전석 매진됐다.

여자친구는 16일 오후 8시 멜론티켓을 통해 첫 단독 팬미팅 ‘디어 버디’의 티켓 예매는 단독으로 진행했다.

티켓은 판매 시작 1분 만에 전석이 매진되면서 여자친구를 향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다. 첫 번째 팬미팅임에도 불구하고 3000석에 달하는 전 좌석을 매진시키며 강력한 티켓파워를 과시한 것.

여자친구는 이번 팬미팅에서 팬들과 가까이에서 소통하며 맞춤형 팬서비스로 가득한 특별한 시간을 예고, 팬들의 기대는 최고조에 달했다.

여자친구 소속사 측은 “여자친구의 첫 번째 팬미팅이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뜨거운 성원을 받아 팬 여러분께 너무 감사드린다”며 “팬들이 간절히 기다렸던 팬미팅인 만큼 팬들의 사랑과 성원에 보답하고자 한층 가까이에서 소통할 수 있는 이벤트와 무대로 여자친구의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여자친구는 오는 4월 2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번째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갖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