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라’, ‘조순제 아들’ 조용래 출연…역대급 폭로 예고 “진실을 남겨야겠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판도라' / 사진제공=MBN

‘판도라’ / 사진제공=MBN

‘조순제 녹취록’의 주인공, 조순제의 아들 조용래 씨가 MBN ‘판도라’에 전격 출연한다.

16일 방송되는 MBN ‘판도라’에서는 MC 배철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최태민의 의붓 손자’이자 ‘최순실의 의붓 조카’인 조용래 씨가 출연해 비화 폭로를 예고했다.

그는 10여 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태민 일가의 관계를 폭로한 내용이 담긴 ‘조순제 녹취록’의 주인공 조순제의 장남으로 정치토크쇼에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조순제 녹취록’을 대중에게 공개한 장본인이 바로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인 만큼 MBN ‘판도라’를 통해 마주한 두 사람이 묘한 기류를 형성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조용래 씨는 “진실을 남겨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아무리 부끄럽고 오욕적인 사건이라도 진실이 아닌 이야기만 남는다면 후대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았다. 또 돌아가신 아버지가 불쌍하기도 했다”고 현 시점에서 방송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대해 밝혔다.

하지만 ‘조순제 녹취록’을 폭로했던 정두언 전 의원은 “출연의 진실성을 테스트하기 위해 독한 질문 하나만 하겠다”고 날을 세워 주위를 긴장케 했다는 후문.

한편, 정청래 전 의원은 정치 예언가로서의 진면모를 뽐내 눈길을 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방송에서 탄핵 결과에 대해 “8:0 만장일치 인용일 것이다. 탄핵 인용 이후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 정치가 시작될 것”이라고 함께 예상했다.

또 정 전 의원은 이번 방송에서도 “예언처럼 삼성동 사저에 친박계 정치인들이 모이고 있다”면서 “장기전에 들어갈 것”이라고 예언하기도 했다. 이와 더불어 정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된 숫자 ’18’의 비밀을 풀어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고.

한층 더 강력해진 폭로와 분석으로 무장한 MBN ‘판도라’는 1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