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텐] 장혁 “실제 1980년대에는 초등학생, 현실 잘 몰랐다” (영상)

[텐아시아=TV10영상취재팀]

배우 장혁이 1980년대를 회상했다.

영화 ‘보통사람’ 언론시사회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김봉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손현주, 장혁, 김상호, 조달환, 지승현이 참석했다.

이날 장혁은 “1980년대에 초등학생이었다. 그런데 이 영화의 현실처럼 그런지 모르고 학교를 다녔다”고 말했다. 이어 “그냥 그때는 친구 만나고 이런저런 것을 전혀 모른 상태였다. 뉴스를 보는 나이가 아니고 최루탄 냄새를 구별할 수 있는 거리를 지나갔던 것도 아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면서 겪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오는 23일 개봉한다.

TV10영상취재팀 이수희 기자 pepee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