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 “라미란, 앞으로 보여줄 게 더 많은 배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손현주/사진제공=플레닛

배우 손현주/사진제공=플레닛

배우 손현주가 영화 ‘보통사람’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라미란에 대해 언급했다.

손현주는 1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보통사람'(감독 김봉한) 인터뷰에 참석했다.

이날 손현주는 영화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췄던 라미란에 대해 “자기 색깔이 분명한 사람이다. 지금도 자신의 색깔을 많이 보여주고 있지만, 앞으로도 보여줄 게 더 많은 배우라고 틀림없이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서 원래 라미란 씨 대사가 있었는데, 감독과 회의를 거쳐서 말을 못하는 캐릭터로 바꿨다”며 “그 당시 라미란 씨가 프로그램을 3~4개 정도 하고 있었는데 처음에는 대사 외우기 피곤해서 없앴나 하는 생각도 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손현주는 “그런데 대사를 없앤 것이 신의 한 수가 됐다”며 “부부란 원래 대화를 나누지 않아도 손짓, 발짓으로 통하기 때문에 라미란 씨 아이디어가 좋았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보통사람'(감독 김봉한)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손현주)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23일 개봉.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