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이도경 “매번 악역…웃길 자신 있는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OCN '보이스'에서 모기범 회장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배우 이도경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OCN ‘보이스’에서 모기범 회장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배우 이도경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도경이 코미디 연기에 대한 갈증을 드러냈다.

이도경은 16일 서울 중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드라마와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그는 지난 12일 종영한 OCN ‘보이스'(극본 마진원, 연출 김홍선)에서 희대의 살인마인 모태구(김재욱)의 아빠 모기범 회장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 중 모회장(이도경)은 아들 모태구를 살인자로 키운 장본인이었다. 살인 장면을 어린 모태구에게 들켜 선천적으로 사이코패스 기질이 있는 모태구의 본능을 깨운 것. 이후 죄책감에 모태구를 방치했다.

강렬하고 센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이도경은 “외모 때문인지 센 역할이 많이 들어온다. 악덕한 회장이나 사채업자를 주로 연기했다. 사실 난 코미디를 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그는 “시트콤 같은 장르에 출연해 ‘허벌나게’ 웃기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도경은 “연극 무대에 오래 있었다. 주로 코미디 연기를 했다. 때문에 관객들과 웃음으로 공감하고 소통하는 방법을 안다. 코미디를 한다면 시청률을 올릴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

또 이도경은 “‘전원일기’ 같은 작품에서 시골 농부를 맡아도 잘 할 수 있다. 남루한 것도 잘 어울린다”고 어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도경은 ‘보이스’를 통해 많은 대중들에게 무서운 이미지를 심어준 것에 대해 “난 사실 주책바가지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TV에서 아름다운 것들이 나오면 눈물이 난다”고 고백했다.

한편, 이도경이 열연을 펼친 ‘보이스’는 6.4%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오는 18~19일 오후 10시엔 ‘보이스 스페셜’이 방송돼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