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흘리는 송승헌, 최철호와 팽팽한 대치…이영애의 운명은?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SBS '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 송승헌 / 사진제공=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SBS ‘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 송승헌 / 사진제공=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 송승헌 앞에 펼쳐지는 위기가 끝이 없다.

16일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측은 사임당(이영애)과 이겸(송승헌)의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사임당과 이겸은 흩날리는 눈 속에서 함께 말을 타고 있다. 이 모습이 마치 한 폭의 그림 같아 눈길을 끈다. 아름답고 애틋한 모습에 감탄도 잠시, 민치형(최철호)은 수하들을 이끌고 나타나 분노와 독기에 찬 표정을 지으며 긴박한 상황임을 나타낸다.

이겸과 민치형이 팽팽하게 대치하고, 결국 상처 난 모습으로 피를 뚝뚝 흘리며 눈 속을 걷는 사임당과 이겸의 모습은 이들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사임당은 운평사 고려지 비법을 찾기 위해 강릉으로 향했고, 휘음당(오윤아)에 의해 위기에 빠졌다. 하지만 때마침 나타난 이겸 덕분에 목숨을 건졌다. 위태운 위기를 간신히 넘긴 두 사람, 그러나 이들의 앞길에 또 다른 위기가 도사리고 있었다.

이 장면은 이날 방송되는 16회에서 등장하는 것으로, 이겸에 의해 옥에 갇혔던 민치형이 어찌 된 영문인지 풀려나 두 사람의 앞에 나타나면서 긴장감과 위기를 고조시킨다. 민치형은 그동안 쌓아왔던 부와 권력을 모두 잃을 위기에 처했기에 독기와 분노가 최고조에 이른 상태. 이 모든 사단의 원인은 고려지이기 때문에 사임당이 찾은 수월관음도는 물론, 사임당과 이겸의 목숨까지 위태로운 상황. 더불어 이겸은 민치형과의 대결에서 팔에 상처까지 입으면서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위기에 처하게 될 예정이다.

제작 관계자는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분노로 사임당과 이겸을 추격하는 민치형이 압도적인 긴장감을 선사할 것”이라며 “또한 이 과정에서 이겸의 무한하고 애틋한 순애보가 가슴 저릿한 울림을 선사한다.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사임당’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