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대중의 관심? 제가 선택한 길이니 감당해야죠” (인터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한채아,인터뷰

배우 한채아가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감독 김덕수)의 언론시사회에서 당당하게 열애 사실을 털어놨던 한채아가 인터뷰 중 눈물을 보였다. 최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한채아는 열애소식 때문에 주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는 미안함이 큰 모습이었다.

남들 앞에서 눈물 흘리는 게 싫어 ‘진짜 사나이’를 찍으면서도 울컥할 때마다 꾹 참았다는 한채아가 보인 눈물은 그 어떤 대답보다도 진솔해 보였다. 그렇게 한채아는 인터뷰 내내 연기에 대해서도 연애에 대해서도 가식 없고, 솔직하게 자신의 진심을 털어놨다.

10. 비정규직에 대해 다룬 영화다. 배우로서 비슷한 감정을 많이 느꼈을 것 같은데?
한채아: 영화나 드라마를 찍고 나면 항상 ‘다음에 뭐하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그때 차기작이 정해지지 않으면 나는 일이 없는 사람이 됐다. 이 영화를 찍으면서 ‘아 맞다. 나도 비정규직이었지’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그리고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 더 깊게 생각하게 됐다.

10. 처음에는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 보다는 캐릭터에 중점을 뒀다고?
한채아: 그렇다. 처음에는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 보다는 내가 이 캐릭터를 잘 표현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많았다. 그리고 영화가 거의 처음이다 보니 걱정이 많았던 것 같다.

10. 액션 장면을 찍을 때 본인의 의견도 많이 넣었나?
한채아: 캐릭터가 워낙 왈가닥 캐릭터다 보니 액션할 때도 소심하게 하면 균형이 안 맞을 것 같아서 무술 감독님과 얘기해서 같이 조율해갔다. 그리고 그 전에 액션 연습을 꾸준히 해왔기 때문에 배웠던 것이 쌓여서 이 정도로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한채아,인터뷰

배우 한채아/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극 중 맡은 캐릭터 나정안과 닮은 부분이 많았다고?
한채아: 나도 정안이처럼 평상시에 메이크업하고 힐 신는 스타일이 아니다. 편한 옷차림에 운동화 신는 걸 좋아해서 예전에 연기할 때는 힐 신었을 때 걸음걸이가 어색하다는 얘기도 많이 들었다. 그래서인지 정안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할 때 꾸미지 않아도 돼서 편했다.

10. 영화 속 장영실과 나정안이 우정을 쌓아가는 과정이 흥미로웠다. 실제로 장영실 역의 강예원과도 많이 친해졌나?
한채아: 처음에는 서먹했다가 점점 서로 비슷한 성향인 걸 알아가면서 친해졌다. 지방 촬영가서는 방까지 가서 대화를 나눌 정도로 친해졌다. 예원 언니는 여러 가지 매력을 가졌다. 어떨 때는 결단력 있고, 또 어떨 때는 한 없이 여리다. 그리고 나를 진심으로 생각하고 챙겨준다. 안 좋아할 수 없는 사람이다.

10.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어설픈 섹시 댄스를 추면서 김민교를 유혹하는 장면이었다. 찍을 때 상당히 민망했을 것 같은데?
한채아: 그 장면이 원래는 대본에 아예 없었다. 민교 오빠가 만들어주신 장면이다. 뭔가 재미있는 게 없을까 하다가 민교 오빠가 ‘춤을 추면 어때?’하고 제안하셨다. 그리고 직접 춤 시범까지 보여주셨는데 현장 반응이 너무 좋아서 영화에 넣게 됐다.

한채아,인터뷰

배우 한채아/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정안 캐릭터가 할 말은 다 하고, 어떨 때는 남자들도 제압하는 강한 캐릭터다. 대리만족 한 부분도 있을 것 같다.
한채아: 나도 처음에는 욕하고, 할 말 다 하면 속 시원할 줄 알았는데 촬영해보니까 아니더라. 상대 배우들에게 미안해서 사과하고 다녔다. 때리는 입장이 편하지만은 않더라. 오히려 더 불편했다.

10. 데뷔한 지는 오래됐지만, 영화는 거의 처음인데 영화 현장과 드라마 현장의 다른 점이 있던가?
한채아: 드라마를 10년 이상 했는데 그래도 영화 현장에 가니까 나를 모르는 분들이 있었다. 그래서인지 처음에는 현장이 어렵고 낯설게 다가왔다. 그리고 영화 연기랑 드라마 연기랑 다른 부분이 있다고들 말씀하시는데 아직 잘 모르겠다. 영화를 하면서 부족한 점을 많이 느껴서 다시 공부하게 됐다.

10. 최근 열애 사실을 인정하면서 대중의 많은 주목과 관심을 받았는데, 부담스럽지는 않나?
한채아: 사실 부담스럽다. 데뷔한 지 10년이 넘었는데, 지금까지는 별 관심을 못 받다가 열애를 발표하니까 관심을 받는 게 이런 기분이구나 하는 걸 느꼈다. 원래 내 기사에는 댓글이 아예 없거나 샐 수 있을 정도로만 달렸었는데 최근 기사에 댓글이 엄청 달렸다. 하지만 대중의 시선이 좋든 나쁘든 그걸 감안하고 살아야 하는 직업을 택했으니까 내가 다 감당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