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최고의 한방’을 노린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 구혜정

김민재 / 사진=텐아시아 DB

김민재, ‘라이징 스타’에서 ‘대세’로 ‘최고의 한방’을 노린다.

김민재의 소속사 CJ E&M은 16일 “김민재가 KBS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극본 이영철, 연출 유호진)’ 주인공 이지훈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김민재가 맡은 이지훈 역은 최정상 아이돌을 꿈꾸는 가수 지망생으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공시생으로 알려져 있지만 아이돌이 되기 위해 남모르게 고군부투하는 늦깎이 연습생 캐릭터다.

실제로 배우 데뷔 전 가수 연습생 경험이 있는 김민재는 각종 예능프로그램에서 음악적 끼와 재능을 뽐낸 바 있다. 그는 이번 역할을 통해 그간 작품 속에서 보여주었던 모습과는 또 다른 밝고 통통 튀는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함께 출연을 확정 지은 유현재 역의 윤시윤과 만들어낼 예측불가 케미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김민재는 Mnet‘칠전팔기 구해라’로 데뷔하여 tvN ‘두번째 스무살’, MBC ‘마이 리틀 베이비’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뽐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 tvN‘도깨비’, SBS ‘낭만닥터 김사부’까지 화제의 드라마에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놀라운 성장세를 보인 그는 ‘최고의 한방’으로 지상파 드라마 첫 주연을 맡아 대세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최고의 한방’은 사랑하고, 이야기하고, 먹고 사는 것을 치열하게 고민하는 이 시대의 20대 청춘 소란극이다. 특히, 차태현, 공효진, 김수현 등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출연, 예능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했던 KBS2 ‘프로듀사’를 제작한 서수민 PD와 초록뱀미디어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만드는 작품이다. 살아있는 예능을 만들어온 유호진 PD의 첫 드라마 연출작으로 주목 받고 있다.

김민재가 출연하는 새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은 오는 5월 편성을 목표로 캐스팅이 진행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