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자석’ 문태유 “슬픔과 매력, 동시에 표현”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나쁜자석' 포스터/ 사진제공=악어컴퍼니

‘나쁜자석’ 포스터/ 사진제공=악어컴퍼니

‘나쁜자석’으로 돌아온 배우 문태유가 맡은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문태유는 16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동숭동 아트원씨어터에서 진행된 연극 ‘나쁜자석'(연출 추민주)의 기자간담회에서 “사실 천재라는 키워드로 고든이란 인물을 만들진 않았다. 하지만 상황상 천재인 것 같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작품에서 ‘슬픔은 고든의 옷’이라는 대목이 나온다. 그만큼 고든은 슬픔에 가득 찬 캐릭터인데, 반면 다른 이들의 호기심을 자아내는 매력적인 인물”이라며 “슬픔의 크기와 비례하는 매력이 있는 캐릭터인 만큼 두 가지를 동시에 표현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나쁜자석’은 더글라스 맥스웰의 ‘Our bad magnet’을 원작으로, 같은 극의 자석처럼 서로 밀어낼 수밖에 없는 현대인의 쓸쓸함을 그린다. 문태유 송광일 오승훈 박은석 박강현 이창엽 안재영 배두훈 손유동 강정우 우찬 최용식 등이 출연한다.

오는 5월 28일까지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