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자칭 낯가림男 손현주, ‘사우나 리턴즈’서 불타는 예능감 자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해투3' 손현주 / 사진제공=KBS

KBS2 ‘해투3’ 손현주 / 사진제공=KBS

‘해피투게더’ 15주년 특집 2탄 ‘사우나 리턴즈’에 출연한 배우 손현주가 예능계로 바람직한 외도를 감행한다.

16일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사우나 리턴즈’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손현주-김상호-헬로비너스 나라-이수근-김희철-존박이 출연해 불가마보다 화끈한 입담을 자랑하며 ‘사우나 토크’의 묘미를 재확인시킬 예정.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손현주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선보이는 카리스마와는 달리 실제로는 ‘수줍은 성격의 소유자’임을 주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손현주는 “술 모임 이름도 낯가림”이라면서 “송중기, 샤이니 민호, 보아, 장혁, 유해진, 마동석, 고창석 등이 멤버들인데 모여서 본격적으로 입을 떼기까지 20~30분이 걸린다”고 밝혀 입을 벌어지게 만들었다,

그러나 낯가림을 주장한 손현주는 격한 언행불일치로 웃음을 자아냈다. 뜬금없이 존박을 향해 “저 사람이 미국에 있던 사람”이라며 자신만만하게 자신의 정보력을 뽐내더니, 급기야 나라를 바라보며 “누구인지 안다. 헬로비너스의 박은주씨 아니냐”며 천연덕스럽게 ‘가짜뉴스’를 퍼뜨리며 맥락없는 토크 스타일을 선보인 것. 유재석은 “이 형 오늘 다중이형이다. 모임 이름을 낯가림이 아니라 허언증으로 바꿔라”라고 맹공을 퍼부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날 손현주는 아무도 시키지 않은 코믹 댄스를 자청하는 등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엉뚱한 매력을 뽐내며, ‘낯가림’이라고는 눈을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는 발군의 활약을 펼쳤다는 전언이다. 이에 손현주의 ‘언행불일치’가 역대급 재미를 선사할 ‘해투’ 15주년 특집 2탄 ‘사우나 리턴즈’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해투’ 제작진은 “손현주 씨가 그야말로 하얗게 불태우고 돌아가셨다. 손현주의 재발견이 될 것”이라고 전한 뒤 “사실 사전인터뷰 당시 ‘예능 울렁증’이라고 주장한 게스트들이 많았다. 그러나 ’사우나’가 주는 편안한 분위기 때문인지 손현주 씨를 비롯한 모든 게스트들이 자신의 예능감을 유감없이 발휘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덕분에 현장에서는 웃음이 끊일 틈이 없었다. ‘프렌즈 리턴즈’ 편을 능가하는 재미를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혀 기대를 고조시켰다.

KBS2 ‘해피투게더3’는 16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