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임쏘리 강남구’ 나야, 김민서 모델로 내세운 광고 포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아임쏘리 강남구'

사진=SBS ‘아임쏘리 강남구’

‘아임쏘리 강남구’의 나야가 김민서를 모델로 내세운 광고를 결국 포기했다.

SBS ‘아임쏘리 강남구’(극본 안홍란, 연출 김효언)(이하 ‘강남구’) 3월 16일 62회 방송분에서는 영화(나야)가 모아(김민서)를 납골당으로 데리고 가면서 시작되었다. 때마침 재민으로 부터 전화가 오고 영화는 그의 “엄마”라는 호칭에 깜짝 놀라더니 이내 고민했고, 결국 모아를 다른 납골당으로 안내하며 진실을 묻었다.

한편, 명숙(차화연)로 부터 광고를 포기하라는 이야기를 듣던 모아는 더 이상 신세를 지고 싶지 않다는 말과 함께 자리를 떴다. 그러다 밤길을 걷던 그녀는 의문의 사나이들로부터 납치를 당할 뻔 하자 호루라기를 불렀고, 이때 등장한 남구(박선호)덕분에 아슬아슬하게 위기를 모면하기에 이르렀다.

그러가 하면 도훈에게 뭔가를 이야기하려던 영화는 우연히 어머니 민여사와 도훈(이인)의 대화를 듣게 되는데, 여기서 자신의 불임이야기가 나오자 깜짝 놀라고 만다. 그동안 민여사는 자신의 비밀을 몰랐을 거라고 생각했던 영화는 결국 눈물을 흘린 것이다.

이윽고 민여사로부터 “이렇게 잘사니까 엄마가 얼마나 좋은지 몰라. 고맙다”라는 이야기를 듣던 영화는 순간 심경의 변화를 일으켰고, 결국 모아를 모델로 내세운 광고시안이 담긴 USB를 직접 부수고 말았다.

또한 이번 회에서는 명숙 모아를 정신병원으로 보낼 궁리를 하게 되는 내용, 그리고 태진이 모아를 찾기 위해 혈안이 된 내용도 그려지면서 다음회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였다.

한 관계자는 “이번 회에서는 나야가 모아를 돕기보다 자신의 처지를 생각하면서 결국 모아를 모델로 내세운 광고시안을 없애는 내용이 그려지면서 더욱 흥미진진해졌다”라며 “이외에도 모아를 잡기위해 혈안이 된 명숙과 태진의 모습도 그려졌는데, 과연 모아가 이런 위기를 어떻게 넘길지도 지켜봐달라”라고 소개했다.

‘아임쏘리 강남구’는 17일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