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내’ 고소영, 촬영장 안팎에서는 ‘완벽한 엄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KBS2 '완벽한 아내' 고소영 /사진제공= KBS 미디어

KBS2 ‘완벽한 아내’ 고소영 /사진제공= KBS 미디어

‘완벽한 아내’ 고소영이 촬영장 안팎에서는 ‘완벽한 엄마’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KBS2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가 평범한 아내이자 엄마였지만, 미스터리한 이은희(조여정)의 정체와 찜찜한 정나미(임세미)의 죽음에 두 팔 걷어붙인 심재복(고소영)의 이야기로 박진감을 더하는 가운데,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고소영이 극 중 딸로 등장하는 아역 배우 김보민을 알뜰살뜰 챙기는 모습이 포착된 것.

건조한 촬영장 공기에 걱정이 됐는지, 김보민의 다리를 쓸어보더니 직접 로션을 발라주는 고소영. 지난 연예가중계 인터뷰에서 “내 자식사랑은 내가 봐도 집착”이라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자식 사랑을 입증했던 고소영은 엄마로서의 경험과 노하우를 발휘해 극 중 딸 김보민을 보살피고 있다는 후문이다. 잠시 짬이 생긴 틈을 타 머리를 매만져주고, 입술이 트진 않을까 걱정하기도 한다고.

촬영장에서 아이들을 챙기는 것뿐만 아니라, 연기에서도 아내, 엄마로 살면서 느끼는 감정들을 녹여내며 리얼해서 더욱 공감되는 심재복 캐릭터를 탄생시킨 고소영. 방송 전과 달리 시청자들 역시 화장기 없는 얼굴에 편안한 홈웨어를 입고, 남편 구정희(윤상현)를 혼내는 재복의 모습이 어색하지 않다며 “어디서든 지지 않는 아줌마라 대리 만족을 느낀다”는 응원을 보내주고 있다.

관계자는 “고소영이 아이들을 위해 최고가 안 된다면 최선의 선택이라도 하고 싶은 엄마의 마음을 극에 잘 녹여내고 있다. 극 중 남편 정희가 바람을 피우며 강한 멘탈을 흔들었지만, 아이들을 위해 두 주먹 불끈 쥐고 재취업을 알아보며 짠한 워킹맘의 현실을 잘 나타내주고 있다”며 “앞으로 재복은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한 은희에 맞서 아내, 엄마, 그리고 ‘여자 심재복’으로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어디서든 당차고 씩씩한 재복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완벽한 아내’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