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초신성 성제,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 日공연 합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세븐(왼쪽), 성제 /

세븐(왼쪽), 성제 /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이 새로운 모습으로 일본 시장 공략에 나선다.

16일 K-뮤지컬 전문 제작사 ㈜신스웨이브 측은 ‘어쩌면 해피엔딩’의 일본 공연 개막과 캐스팅 라인업을 발표했다.

‘어쩌면 해피엔딩’은 작곡가 윌 애런슨과 작가 박천휴 콤비가 우란문화재단 프로그램을 통해 개발한 창작 뮤지컬로, 참신한 소재와 아름다운 음악으로 한국 초연 당시 유료관객점유율 85%를 기록한 수작이다.

이번 일본 공연은 현지 프로덕션 상황에 맞춰 극본과 음악을 제외한 연출과 무대미술 등의 수정이 가능한 ‘넌-레플리카(Non-Replica)’ 방식으로 제작된다.

‘어쩌면 해피엔딩’의 일본 공연은 뮤지컬 ‘아가사’, 음악극 ‘올드위키드송’, 연극 ‘데스트랩’ 등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연출가 김지호가 나선다.

여기에 우란문화재단 개발 당시 음악감독을 담당했던 박지훈 음악감독과 뮤지컬 ‘영웅’, ‘명성황후’, ‘신과 함께’, ‘아랑가’ 등에서 감각적인 무대 디자인으로 이목을 끈 박동우 무대 디자이너, 위트있는 안무를 통해 차세대 안무가로 주목받는 임진호 현대 무용가가 안무를 맡았다.

내성적이고 섬세한 감성을 지닌 구형 헬퍼봇 올리버 역에는 뮤지컬 ‘엘리자벳’에 출연해 뮤지컬 배우로서 가능성을 보인 세븐과 뮤지컬 ‘인터뷰’로 일본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그룹 초신성 성제가 캐스팅됐다.

이밖에 김보경, 송상은 등도 참여한다.

‘어쩌면 해피엔딩’의 일본 공연 제작사 ㈜신스웨이브 신정화 대표는 “‘넌-레플리카’ 방식으로 제작되는 이번 공연이 작품의 본질을 유지하면서도 현지 시장에 최적화된 ‘현지 맞춤형 뮤지컬’의 표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공연이 ‘인터뷰’에 이어 한국 공연 콘텐츠의 우수성을 알리는 또 하나의 대표 사례가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어쩌면 해피엔딩’은 오는 5월 19일부터 28일까지 일본 도쿄 선샤인 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