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예련, HB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김래원·안재현과 한솥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차예련 / 사진=텐아시아 DB

차예련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차예련이 HB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HB엔터테인먼트 측은 16일 “차예련이 당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차예련은 2004년 영화 ‘여고괴담4-목소리’로 데뷔해 ‘화려한 유혹’,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더 테너-리리코 스핀토’ 등 다수의 작품에서 주연으로 연기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뷰티 사관 학교’ MC로 활약하며 다방면에서 실력 있는 만능엔터테이너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세련되고 도시적인 이미지와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도 유명한 만큼 HB엔터테인먼트 합류 소식에 남다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HB엔터테인먼트 측은 “차예련은 연기력은 물론 다양한 능력을 지닌 배우이다. 배우와 소속사간의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대중에게 폭넓은 연기 활동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 앞으로 차예련의 행보에 많은 기대와 성원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차예련이 전속계약을 체결한 HB엔터테인먼트는 지진희, 김래원, 조성하, 서지혜, 정일우, 안재현 등이 소속돼 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펀치’, ‘용팔이’,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등을 제작한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